현대차·삼성 10년만에 손잡았다…'아이오닉 5'에 삼성 OLED 장착
상태바
현대차·삼성 10년만에 손잡았다…'아이오닉 5'에 삼성 OLED 장착
  • 이윤구 기자
  • 승인 2021.01.28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윤구 기자 =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5'에 삼성디스플레이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가 탑재된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의 첫 전기차 아이오닉 5에 사이드뷰 카메라 시스템을 적용한다.

기본 사양인 일반 거울 사이드미러 대신 사이드 뷰 카메라를 이용하는 기능이 옵션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아이오닉 5 사이드뷰 카메라 옵션은 카메라와 디스플레이 화면을 이용해 차량 주변을 볼 수 있다.

사이드미러와 비교해 시야가 넓어져 사각지대가 줄고 후방 카메라처럼 어두운 곳에서도 주변을 밝게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2018년부터 버추얼 사이드미러를 아우디 전기차 'e-트론'에 공급해왔다.

삼성이 2017년 인수한 전장기업 하만의 제품이 현대차 일부에 들어갔지만, 현대차와 삼성 간에 협업은 사실상 약 10여 년 만이다.

앞서 2011년 삼성디스플레이가 내비게이션용 8인치 LCD 공급 계약을 맺고 3년간 물량 공급을 한 바 있다.

업계에서는 작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잇달아 만난 만큼 향후 협력관계가 확대될지 주목하고 있다.

yglee2@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09시 55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