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종합화학, 美 브라이트마크와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상용화 추진
상태바
SK종합화학, 美 브라이트마크와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상용화 추진
  • 이미란 기자
  • 승인 2021.01.28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미란 기자 = SK종합화학이 폐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 열분해유 전문 생산 업체인 브라이트마크와 손잡았다.

SK종합화학은 브라이트마크와 27일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국내 첫 상용화 및 설비 투자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브라이트마크는 폐플라스틱과 같은 폐자원의 선순환 체계 구축을 목표로, 폐자원으로부터 재생 연료, 천연가스 등을 생산하는 기업이다.

열분해유 제조기술은 폐플라스틱을 열로 분해시켜 원료를 추출해 석유화학제품 원료인 납사(나프타)로 재활용하는 기술로, 플라스틱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한 핵심 기술로 꼽힌다.

SK종합화학은 양사가 보유한 폐플라스틱 열분해 및 후처리 기술 노하우로 올해 상반기까지 국내 열분해 상용화 및 설비 투자를 위한 사업성 확보 방안 검토를 완료할 계획이다.

SK종합화학은 브라이트마크와 협력해 대규모 열분해 기술을 도입하면 다양한 소재가 혼합돼 재활용이 어려워 플라스틱 수거 대란의 주범으로 꼽히고 있는 폐비닐의 재활용 비중을 한층 더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mrlee@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09시 54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