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여의도 입성…내달 26일 '더현대 서울' 개점
상태바
현대백화점, 여의도 입성…내달 26일 '더현대 서울' 개점
  • 김지연 기자
  • 승인 2021.01.28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김지연 기자 = 현대백화점이 다음달 26일 여의도에 '더현대 서울'을 개점한다고 28일 밝혔다.

'더 현대 서울'은 지하 7층~지상 8층 규모로, 영업면적만 2만7천평에 달하는 대형 백화점이다.

현대백화점은 더현대 서울의 테마를 '미래를 향한 울림'으로 정하고, 파격과 혁신을 핵심 키워드로 내세워 기존 백화점의 틀을 깬 공간 디자인과 매장 구성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름에서 백화점과 지역명을 뺀 점도 이런 파격적 시도의 일환이다.

공간적 혁신을 위해서는 캐나다 인테리어 전문회사 버디필렉과 세계적 설계 디자인 그룹 칼리슨 알티케이엘 등 9개 디자인 전문회사와 손을 잡았다.

지상 1층~5층의 매장 형태가 타원형의 순환 동선 구조로, 마치 대형 크루즈를 떠올리게 디자인됐다.

아울러 모든 층에서 자연 채광을 받을 수 있도록 천장은 모두 유리로 제작됐고, 채광을 위해 천장부터 1층까지 건물 전체를 오픈시키는 건축 기법을 활용했다.

매장 곳곳의 조경공간과 1층의 인공폭포 등도 조성돼 있어 고객들은 자연과 함께 숨 쉬며 쇼핑을 즐길 수 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서울 여의도는 대한민국 정치와 금융의 중심지로, 국내는 물론 글로벌 관광객도 많이 찾는 서울의 대표 명소 중 하나"라며 "압도적인 규모와 혁신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콘텐츠, 그리고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서울을 대표하는 라이프스타일 랜드마크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ykim@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09시 25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