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자회사 KT파워텔 지분 전량 매각…구조개편 가속
상태바
KT, 자회사 KT파워텔 지분 전량 매각…구조개편 가속
  • 김경림 기자
  • 승인 2021.01.22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김경림 기자 = KT는 자회사인 KT파워텔을 디지털 보안장비 제조업체 ㈜아이디스에 매각한다고 22일 밝혔다.

매각 대상은 KT가 보유한 KT파워텔 지분 44.85% 전량이다.

KT파워텔은 산업용 무전기 등 무전통신을 주력사업으로 하는 회사로 지난해 3분기 기준 매출액 462억원, 영업이익 27억원을 냈다.

이번 매각을 통해 KT는 디지코(Digico)로의 전환을 가속하겠다는 방침이다.

구현모 KT 대표는 취임 이후 지속해서 그룹 전반의 구조개편을 예고해온 바 있다.

지난해에는 10월 KTH와 KT엠하우스의 합병을 발표하며 그룹 포트폴리오 재편을 시작했다.

이번 매각을 통해 IT 및 통신 사업 역량을 집중하고 신성장 동력 재원을 확보, 금융 및 미디어, 콘텐츠 등 성장 사업 중심의 플랫폼 기업으로 개편한다는 방침이다.

KT는 지난 6월 말 기준 44개의 계열사를 보유했으며 이 중 통신 관련 자회사는 15개다.


한편, KT파워텔을 인수한 ㈜아이디스는 디지털 보안 장비 업체로 1998년 DVR를 최초로 개발해 주목받은 바 있다.

향후 KT파워텔의 무선사업 및 무전 역량을 활용해 유선망 기반의 'CCTV 통합 관제 솔루션'을 통합 관제 시스템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KT와 ㈜아이디스는 3월말까지 주주총회와 규제 기관 승인 등을 마무리하고 계약을 종결할 예정이다.





klkim@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7시 01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