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 경영' 르노삼성, 8년여 만에 전 직원 대상 희망퇴직
상태바
'비상 경영' 르노삼성, 8년여 만에 전 직원 대상 희망퇴직
  • 이윤구 기자
  • 승인 2021.01.21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윤구 기자 = 수익성 악화로 비상 경영체제에 돌입한 르노삼성자동차가 모든 임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시행하는 등 '서바이벌 플랜'을 가동한다.

르노삼성차는 2019년 3월 이후 입사자를 제외한 모든 정규직 직원을 대상으로 다음 달 26일까지 희망퇴직 신청을 받는다고 21일 밝혔다.

근속년수에 따른 특별 위로금과 자녀 1인당 1천만원 학자금, 차량 2년 이내 구입 시 1대 할인 혜택 등을 보상한다.

희망퇴직 시 받게 되는 모든 처우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1인당 평균 1억8천만원(최대 2억 원) 수준이다.

르노삼성차가 전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시행하는 것은 2012년 8월 이후 8년여 만으로 당시 900여명이 회사를 떠났다.

르노삼성차는 금융위기 이후 2011년 2천150억원, 2012년 1천721억원의 적자를 내면서 경영악화를 겪자 2012년 '리바이벌 플랜'을 시행해 2013년 영업이익이 444억원 흑자로 전환했다.

SM6, QM6 등 신차 개발 프로젝트와 닛산 로그 부산 공장 생산 수주에 성공하며 정상 궤도에 안착할 수 있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글로벌 수요 감축 등으로 수익성이 크게 낮아졌다.

지난해 르노삼성차의 전체 판매 대수는 전년 동기보다 34.5% 감소한 11만6천166대에 그쳤다.

이는 2004년 이후 16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2012년 이후 8년 만에 영업이익 적자가 예상된다.

내수 시장의 심화한 경쟁 구도 속에서 지속적인 고정비 증가와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며 지속 가능성을 위협받는 상황에 직면한 것이다.

이러한 가운데 르노그룹은 최근 수익성 강화를 중심으로 경영 방향을 전환하는 '르놀루션(Renaulution)' 경영전략안을 발표하며 한국을 라틴 아메리카, 인도와 함께 현재보다 수익성을 더욱 강화해야 할 지역으로 지목했다.

르노삼성차는 지속가능한 생존을 위해 내수 시장 수익성 확대와 수출을 중심으로 생산 물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해야 하는 상황이다.

수익성 및 수출 경쟁력 개선 없이는 르노그룹으로부터 향후 신차 프로젝트 수주를 기대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에 르노삼성차는 올해 들어 르노삼성차는 연초부터 비상 경영에 돌입하며 전체 임원의 40%를 줄이고 남은 임원의 임금을 20% 삭감했다.

조직 구조 개편과 함께 서바이벌 플랜에는 내수 시장 수익성을 강화 및 XM3 수출 차량의 원가 경쟁력 강화와 안정적인 공급을 통해 부산 공장의 생산 경쟁력을 입증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yglee2@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0시 25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