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자격증 495종, 네이버·카카오에서 확인·활용할 수 있게 된다
상태바
국가자격증 495종, 네이버·카카오에서 확인·활용할 수 있게 된다
  • 정윤교 기자
  • 승인 2021.01.15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윤교 기자 =정보처리기사와 한식조리기능사, 지게차운전기능사 등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발급하는 495종의 자격증을 네이버와 카카오에서 확인하거나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네이버와 카카오, 고용노동부, 한국산업인력공단, 대한상공회의소는 15일 모바일 국가자격증 및 연계 서비스 제공을 위한 5자 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이용자들은 네이버 인증서나 카카오톡 지갑을 통해 자신이 취득한 국가기술 자격증을 확인하고 필요할 때마다 활용할 수 있다.

앞으로 공인중개사와 공인노무사, 사회복지사, 세무사 등 국가전문자격증과 컴퓨터활용능력·워드프로세서 등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발급하는 8종의 자격증도 추가된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자격증 서비스를 고도화해 비대면 환경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블로그와 카페, 지식iN, 지식iN 엑스퍼트, 인물정보 등과 연동한다.

가령, 네이버 인물정보나 블로그, 지식iN 프로필에 자신의 자격증 내역을 공개해 전문성을 입증하거나, 카페 가입 조건으로 특정 자격증을 활용할 수도 있다.

네이버 자격증은 실물 자격증이 우편으로 발송되기 전에도 자동으로 연계돼 당장 자격 증명이 필요한 이용자들에게도 유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앞으로 다양한 분야의 자격증 발급 기관과 제휴를 확대해 네이버 앱 자체가 이용자들에게 하나의 포트폴리오로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는 자격증을 카카오톡 프로필에 추가할 수 있도록 한다.

자격 증명이 적용되는 서비스를 카카오톡 오픈 채팅과 카카오TV 등으로도 확대할 계획이다.

카카오톡 지갑 이용자들은 신분증·자격증 메뉴에서 발급을 누른 뒤 약관 동의를 거쳐 자신이 보유한 자격증 목록을 확인할 수 있고, 이 중 지갑에 보일 자격증을 선택해 카카오톡 지갑으로 가져올 수 있다.

카카오 측은 "카카오톡 지갑 내 자격증은 카카오가 보유한 최고 수준의 보안 기술이 적용됐다"고 설명했다.

ygjung@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4시 0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