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인텔리전트 ANC 기능 탑재 '갤럭시 버즈 프로' 출시
상태바
삼성, 인텔리전트 ANC 기능 탑재 '갤럭시 버즈 프로' 출시
  • 이미란 기자
  • 승인 2021.01.15 0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미란 기자 = 삼성전자가 사용자의 발화를 인식해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ANC) 기능과 주변 소리 듣기 기능을 자동으로 전환해주는 '인텔리전트 ANC' 기능을 탑재한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프로'를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15일 온라인 '삼성 갤럭시 언팩 2021' 행사에서 갤럭시 버즈 프로를 이날 국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갤럭시 버즈 프로는 삼성전자 무선이어폰 최초로 진화한 인텔리전트 ANC 기능을 탑재해 불필요한 소음은 줄이면서 사용자가 듣고자 하는 것을 더 잘 들을 수 있게 해준다.

사용자가 어떤 작업에 집중하거나 혹은 온전한 휴식을 취하고자 할 때 갤럭시 버즈 프로에서 ANC 기능을 켜면 최대 99%까지 외부 소음을 줄여준다.

반대로 갤럭시 버즈 프로의 주변 소리 듣기 기능은 주변 소리를 4단계로 최대 20dB까지 증폭해 줘 이어폰을 귀에서 빼지 않고 대화를 하거나 안내 방송을 들을 수 있게 해준다.

갤럭시 버즈 프로는 또 사용자의 발화를 인식해 ANC 기능과 주변 소리 듣기 기능을 자동으로 전환해준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말을 하면 이를 인식해 주변 소리 듣기 기능으로 자동 전환하고 재생 중이던 음악 음량을 줄여준다.

갤럭시 버즈 프로는 또 11mm의 우퍼와 6.5mm의 트위터로 다이내믹하면서도 균형 잡힌 사운드도 제공한다.







통화 품질도 강화됐다.

3개의 마이크와 보이스 픽업 유닛(VPU)으로 사용자의 음성과 불필요한 소리를 분리해 최대한 선명하게 들을 수 있도록 해주며, 외부 마이크 중 하나는 신호 대 잡음비(SNR)가 높아 배경 소음을 효율적으로 제거해준다.

특히 윈드실드기술을 갤럭시 버즈 시리즈 중 처음으로 적용해 바람이 심하게 부는 외부에서도 깨끗한 통화 품질을 제공한다.

갤럭시 버즈 프로는 또 다양한 갤럭시 생태계와 끊김 없이 연결된다.

자동 전환 기능이 새롭게 지원되어 사용자가 매번 갤럭시 스마트폰과 태블릿에 무선 이어폰을 별도로 연결할 필요가 없다.

예를 들어 '갤럭시 탭 S7'과 갤럭시 버즈 프로를 연동해 동영상을 시청하다가 '갤럭시 S21'로 전화가 걸려오면, 갤럭시 버즈 프로를 빼거나 스마트폰에 다시 연결하지 않고 그대로 통화할 수 있다.

통화를 종료하면 무선 이어폰이 태블릿으로 즉시 연결이 전환되며 시청 중이던 동영상이 다시 재생된다.







디자인은 '갤럭시 버즈 라이브'의 디자인을 계승하면서도, 더 세련되고 인체공학적으로 진화했다.

커널형 무선 이어폰으로 한층 강화된 오디오 경험을 제공하고, 외부 돌출을 최소화해 귀에 착용했을 때 더욱 자연스럽다.

귀와 이어폰의 접촉 면적은 줄여 편안한 착용감도 제공한다.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한 소재를 20% 사용해 폐기물을 줄일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갤럭시 버즈 제품 중 최고 수준의 방수 등급인 IPX7을 지원한다.

완충시 최대 8시간의 재생 시간을 지원하며, 무선 충전 케이스까지 합치면 최대 28시간 재생 시간을 지원한다.

ANC 기능을 사용할 경우에도, 각각 최대 5시간, 18시간 재생 시간을 제공한다.

팬텀 블랙과 팬텀 실버, 팬텀 바이올렛의 3가지 색상으로 이날 출시되며, 가격은 23만9천800원이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인 노태문 사장은 "사람들이 새로운 일상과 라이프스타일에 적응하기 위한 기술을 찾으면서 무선 이어폰 시장이 계속해서 성장하고, 사람들의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며 "갤럭시 버즈 프로라는 작은 이어폰에 삼성의 기술 혁신을 집약했다"고 말했다.

mrlee@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00시 0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