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軍 스마트 개인 감시체계 개발
상태바
한화시스템, 軍 스마트 개인 감시체계 개발
  • 홍경표 기자
  • 승인 2020.12.04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홍경표 기자 = 한화시스템은 방위사업청이 주관하는 스마트 개인 감시체계의 최종사업자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기존에는 병사가 전장의 정보를 개인 무전기를 통해 음성이나 문자 방식으로만 공유했지만, 스마트 개인 감시체계는 전장에서의 생생한 영상정보까지도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다.

스마트 개인 감시체계는 국내 최초로 상용 스마트폰을 무기체계에 적용해, 언제 어디서든 영상 정보를 송·수신할 수 있어 휴대성과 편리함이 극대화된다.

개인 헬멧에는 주간 영상 획득용 고해상도 카메라와 야간 영상까지 획득할 수 있는 적외선 열 영상 카메라로 구성된 지능형 영상센서가 부착된다.

이를 통해 육군은 지능형 카메라로 획득한 전장의 음성·데이터·영상 정보를 전투원 및 지휘소로 실시간 공유해, 전시 작전 간 전투 능력을 극대화할 수 있게 된다.

한화시스템은 공군 특수탐색 구조대대에서는 구조작전 지시와 응급조치 조언 등 구조작전의 효율을 높일 수 있고, 민간의 재해·재난 구조상황에서도 효율적 의사소통을 통해 신속한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스마트 개인 감시체계는 이달 12월부터 향후 1년간의 개발과정을 거쳐 육군과 공군에 시범적으로 운용될 예정이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2007년부터 현재까지 국방과학연구소와 개인전투체계 연구사업을 진행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감시·정찰 분야의 첨단 미래기술 역량을 지속해서 확보했다"고 말했다.


<그림설명 : 육군 보병대대의 개인 감시체계 운용개념도 (출처 : 한화시스템)

kphong@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09시 05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