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구독형 차량 이용 서비스 '기아플렉스' 새 단장
상태바
기아차, 구독형 차량 이용 서비스 '기아플렉스' 새 단장
  • 이윤구 기자
  • 승인 2020.11.24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윤구 기자 = 기아자동차는 자동차 구독 서비스인 '기아플렉스'의 시범운행을 끝내고 새로 단장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4일 밝혔다.

기아플렉스는 차량 임대에 대한 보증금이나, 차량 보유에 따른 각종 세금 부담 없이 월 구독료를 납부하고 차량을 운영하는 기아차 최초의 구독형 서비스이다.

기존 대상 차량인 K9, 스팅어, 모하비, 니로·쏘울 전기차에서 서비스 적용 차량을 확대해 4세대 카니발과 스팅어 마이스터, 쏘렌토 하이브리드 3개 차종을 신규 추가했다.

또한, 기존 서울지역 한정이었던 서비스를 부산지역까지 확대·운영하며, 부산지역은 K9 차량을 시작으로 향후 수요에 따라 차종을 확대한다.

신규 서비스로는 프리미엄 방문 세차인 '인스타워시'의 이용 할인권과 주말 번화가에서 대리 주차를 이용할 수 있는 실시간 주차대행서비스인 '잇차' 할인권 등을 제공한다.

구독 차량과는 별도로 매월 1회씩 최대 72시간 이용 가능한 카니발 익스피어리언스 서비스 이용 시 차량용 캐리어 전문 업체인 '툴레'의 카 캐리어를 추가로 대여할 수 있다.

기존에 운영하던 전기차 무제한 충전 카드 제공, 장기 이용고객을 위한 3개월 묶음 요금제 이용 시 월 5만 원 할인 제공의 서비스는 계속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리뉴얼에서는 기아차가 2019년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던 자율주행 및 모빌리티 스타트업 '포티투닷'의 차량 호출·공유·구독 통합 서비스 플랫폼인 유모스(UMOS)를 적용해 고객의 요구사항을 반영할 수 있는 맞춤형 서비스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카 라이프와 연계되는 제공 부가서비스를 확대하는 등 고객 만족도 향상을 위해 다양한 상품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아차는 지난해 6월 '소유에서 공유'로 자동차 이용 방식의 변화를 위해 기아플렉스를 선보였으며 누적 구독 이용자 약 430명, 누적 가입자 약 3천200명을 확보했다.

yglee2@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08시 5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