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택배 배송에 전기차 투입…충전소 사업 진출
상태바
CJ대한통운, 택배 배송에 전기차 투입…충전소 사업 진출
  • 홍경표 기자
  • 승인 2020.11.18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홍경표 기자 = CJ대한통운은 택배업계 최초로 실제 배송 현장에 1t 전기화물차를 투입한다고 18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일부 업체에서 개조전기화물차를 사용해 시범적으로 운행한 적은 있으나, 상용화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CJ대한통운은 올해 전기화물차를 경기도 군포와 울산에 두 대씩 총 4대를 택배 배송에 투입하고, 내년부터는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에 도입되는 전기화물차는 한번 충전에 180㎞ 주행이 가능하고, 급속충전으로 한 시간이면 완전 충전이 된다.

차고지인 군포에서 배송지역인 안양까지 하루평균 50㎞를 주행해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하며, 하루 100km 주행 시 경유 대비 연간 170만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CJ대한통운은 전기화물차를 충전하는 충전소도 설치하면서 충전소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전기화물차가 운행되는 경기도 군포와 울산 택배서브에 충전소를 설치했고, 향후 전기화물차가 도입되는 사업장 위주로 추가로 설치한다.

현재 충전기는 군포에는 급속충전기 1대, 울산에는 완속 충전기 2대가 설치됐으며 외부 차량도 충전할 수 있게 공개한다.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부회장은 "2030년까지 모든 차량을 친환경 전기화물차로 교체하며, 친환경 시대를 선도하는 글로벌 리딩 물류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설명 :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부회장(왼쪽)이 택배기사에게 전기화물차를 인도하는 차량전달식을 가지며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 CJ대한통운)>

kphong@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1시 01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