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싱가포르 글로벌혁신센터 착공…미래 모빌리티 가치사슬 전환
상태바
현대차그룹, 싱가포르 글로벌혁신센터 착공…미래 모빌리티 가치사슬 전환
  • 이윤구 기자
  • 승인 2020.10.13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윤구 기자 = 현대차그룹이 싱가포르에 글로벌혁신센터(HMGICS)를 짓고 미래 모빌리티 가치사슬(밸류체인) 전환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13일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와 싱가포르 서부 주롱 지역의 주롱 타운홀에서 온라인 HMGICS 기공식을 열었다.

HMGICS는 자동차 주문부터 생산, 시승, 인도, 서비스까지 고객의 자동차 생애주기 가치사슬 전반을 연구하고 실증하는 개방형 혁신 전초기지다.

이날 기공식에는 한국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에릭 테오 주한 싱가포르대사,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싱가포르에서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와 안영집 주싱가포르 한국대사, 베 스완 진 경제개발청(EDB)장 등이 참석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환영사에서 "HMGICS의 비전인 모빌리티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인간 중심의 가치사슬 혁신을 바탕으로 고객 삶의 질을 높여 나갈 것"이라며 "HMGICS를 통해 구현될 혁신이 우리의 미래를 변화시키고 인류발전에 기여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리센룽 총리는 축사에서 "HMGICS는 현대차그룹에 의미 있는 도약이며 세계 최초의 설비"라며 "향후 더 많은 한국 기업들이 싱가포르에 투자하고, 싱가포르 기업과 교육·연구 기관들과 협업할 수 있도록 길을 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싱가포르는 파리협정에 따라 2040년까지 모든 차를 친환경로 전환할 계획"이라며 "HMGICS를 통해 싱가포르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HMGICS는 2022년 말 완공을 목표로 싱가포르 주롱 혁신단지에 부지 4만4천㎡, 연면적 9만㎡, 지상 7층 규모로 지어진다.

건물 옥상에는 고속 주행이 가능한 총 길이 620m의 시승용 스카이 트랙과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이착륙장, 친환경 에너지 생산을 위한 태양광 패널 등이 설치된다.

향후 수소연료전지 등을 통해 이산화탄소 배출이 없는 청정에너지 사용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건물 내부는 고객 체험 시설과 연구개발 및 사무를 위한 업무 공간, 소규모 제조 설비 등으로 구성된다.

현대차그룹은 HMGICS를 통해 인간 중심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와 고객 중심의 스마트 모빌리티 환경 체계화, 미래 세대를 위한 친환경 비전 달성 등 3가지 전략에 주력할 방침이다.

예컨대 HMGICS 방문 고객이 스마트폰 등을 통해 온라인으로 자동차를 계약하면, HMGICS는 주문형 생산 기술로 즉시 차를 만든다.

고객은 주문한 자동차의 생산 과정을 직접 관람하고 생산이 완료된 자동차를 옥상의 스카이 트랙에서 시승한 뒤 인도받을 수 있다.

또한, HMGICS 내에 소규모 전기차 시범 생산 체계를 마련해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로보틱스 등 첨단 기술을 접목한 사람 중심의 지능형 제조 플랫폼을 실증할 테스트베드로 활용한다.

시장 변화와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다차종 소규모 생산 시스템을 갖추며 물류와 조립 시스템을 고도로 자동화해 안전한 환경을 마련할 계획이다.

랜털, 리스 등 배터리 생애주기 연계 서비스(BaaS) 실증을 통해 고객의 전기차 구매 부담 경감과 사용 편의성 개선 방안도 연구한다.

이밖에 난양이공대학을 비롯한 싱가포르 현지 대학, 스타트업, 연구기관 등과의 협업으로 스마트시티 관련 연구를 수행하는 등 시너지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의 글로벌 혁신 거점 '현대 크래들'과 인공지능 전담 조직 '에어 센터'는 물론 계열사들도 HMGICS에 대거 참여한다.

현대차그룹은 싱가포르가 개방형 혁신을 통한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한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외국 문화에 개방적이고 IT에 대한 사회적 수용도도 높아 동남아 시장 내에서 최고의 신기술 테스트베드로 평가받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HMGICS의 건립을 통해 동남아 내 인지도를 향상하고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할 것으로 기대했다.

 

 

 

 





yglee2@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4시 0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