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현대차, 미래차 인테리어 콘셉트 공개
상태바
LG전자-현대차, 미래차 인테리어 콘셉트 공개
  • 이미란 기자
  • 승인 2020.09.24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미란 기자 = LG전자와 현대자동차는 24일 미래차의 인테리어 비전을 보여주는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을 공개했다.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에는 젖거나 오염된 신발도 쾌적한 상태로 관리해주는 신발 케어와 간편하게 커피를 만드는 캡슐형 커피머신, 언제나 구김 없는 옷을 입을 수 있게 도와주는 의류 관리기, 한여름에도 어디서나 시원한 음료를 즐길 수 있도록 냉장 기능을 갖춘 미니바 등 모듈화된 차량용 가전이 탑재됐다.

차량 천장에 설치된 플렉서블 올레드(OLED) 디스플레이는 고객이 다양한 자세에서도 편안하게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해준다.

고객은 디스플레이를 구부리는 듯한 손동작으로 디스플레이의 휘어지는 정도를 조절할 수 있다.

이 디스플레이는 직관적이고 단순한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적용해 고객이 제품을 간편하게 사용하도록 돕는다.

또 두 명이 서로 다른 콘텐츠를 각각 시청할 수 있게 화면분할도 가능하다.

좌석의 헤드레스트에 설치된 스피커는 주변 소리에 방해받지 않고 각 좌석의 탑승자가 또렷이 들을 수 있도록 퍼스널 사운드 존을 만들어준다.

고객이 차량에서 내리면 실내를 청결하게 관리하는 UV LED 조명과 플로어봇이 동작한다.

천장에 설치된 UV LED 조명은 실내를 살균하고 바닥에 설치된 바 형태의 플로어봇은 먼지를 흡입하며 바닥을 깔끔하게 청소한다.

앞서 LG전자는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전시회 CES 2020에서 커넥티드카 솔루션을 처음 공개하며 집에서 차량으로 이어지는 인공지능(AI) 경험을 선보였다.

LG전자와 현대자동차는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에 비해 넓어진 실내 공간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해 집에서 누리는 편리함은 물론 기존에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가치를 보여주기 위해 이번에 협업했다.

LG전자 선행디자인연구소장인 이철배 전무는 "전기차에 특화된 신개념 차량용 가전과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하는 제품을 지속해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mrlee@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0시 0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