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세계 최초로 친환경 흑연 쾌삭강 양산화
상태바
포스코, 세계 최초로 친환경 흑연 쾌삭강 양산화
  • 장순환 기자
  • 승인 2020.08.13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연합인포맥스) 장순환 기자 = 포스코가 세계 최초로 친환경 흑연 쾌삭강의 양산제품 개발에 성공하고 판매 확대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쾌삭강은 단면이 원형이며 가늘고 긴 철강재인 선재 제품의 하나로, 절삭 면이 깨끗하고 빠르게 잘리는 강이다.

주로 복잡한 형상이나 치수 정밀도가 중요한 자동차, 전기·전자 및 사무자동화 기기의 정밀 부품 제작에 사용된다.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납 쾌삭강을 대체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 쾌삭강에는 절삭성 향상을 위해 납을 첨가했는데, 납은 제품의 생산, 가공, 재활용 처리 시 마이크로미터(㎛) 크기의 미세 입자로 공기 중에 퍼져나가 작업자에게 염증이나 신경계 손상 등의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유해물질 제한 국제 지침에서는 제품 내 납 함유량을 최대 0.1%로 규정하고 있는데, 대체 소재가 없는 납 쾌삭강만은 별도의 예외 규정을 두고 최대 0.35%까지 허용하고 있다.

그러나 글로벌 기업을 중심으로 납이 함유된 부품 사용을 금지하는 추세가 확대되고 있으며, 납 사용을 규제하는 지침 역시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쾌삭강 시장은 세계적으로 연간 100만t 규모로 추정되는데 이중 납을 함유한 제품의 비율이 절반을 넘는다.

국내에는 납 쾌삭강을 생산하는 업체가 없어 연간 2만3천t을 일본 등 해외에서 전량 수입해 오고 있는데, 포스코의 양산으로 수입에 의존하던 쾌삭강의 상당 부분을 대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hjang@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4시 0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