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모빌리티 전문기업 '퍼플엠' 설립…CEO에 서영우
상태바
기아차, 모빌리티 전문기업 '퍼플엠' 설립…CEO에 서영우
  • 이윤구 기자
  • 승인 2020.07.20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윤구 기자 = 기아자동차가 자율주행 스타트업 코드42와 협력해 모빌리티 전문기업 '퍼플엠'을 설립한다고 20일 밝혔다.

미래 모빌리티 시장에서의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역량을 결집하고자 설립하는 퍼플엠은 전기차 기반의 고객 맞춤형 'e-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기아차는 모빌리티 시장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동시에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사업 전담 법인을 별도로 신설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코드42가 퍼플엠에 출자하고 이사회도 참여한다.

기아차와 코드42는 신설 법인 설립을 통해 신개념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고 미래 모빌리티 시장의 과감한 혁신을 선도한다는 포부다.

퍼플엠은 코드42의 기술력이 집약된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유모스(UMOS)를 기반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유모스는 자율주행차와 드론, 딜리버리 로봇 등 다양한 미래 이동수단을 이용해 차량호출과 차량공유, 수요응답형 택시, 스마트 물류, 음식 배달, 온라인 쇼핑 등 모든 모빌리티 서비스를 아우른다.

기아차는 빠르게 재편되고 있는 모빌리티 서비스 산업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신속한 의사결정, 수평적 소통 문화, 도전적 실행력 등으로 퍼플엠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사회 의장은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 출신의 송창현 코드42 대표가 맡는다.

퍼플엠 최고경영자(CEO)에는 카풀 서비스 스타트업 '풀러스' 대표 출신 서영우 씨가 임명됐다.

송호성 기아차 사장은 "코드42는 미래 혁신 기술 분야 국내 최고 업체로, 기존과 차별화된 e-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최적의 파트너"라며 "새로 설립된 퍼플엠을 중심으로 기아차는 미래 e-모빌리티 시대를 선도하는 핵심플레이어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yglee2@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09시 0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