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리그테이블-채권인수] KB證 선두…NH·한투·SK證 추격
상태바
[상반기 리그테이블-채권인수] KB證 선두…NH·한투·SK證 추격
  • 홍경표 기자
  • 승인 2020.07.01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홍경표 기자 = 올해 상반기 부채자본시장(DCM) 채권 인수 부문에서 KB증권이 정상에 올랐다.

연합인포맥스가 1일 발표한 '2020년 상반기 자본시장 리그테이블'의 채권 인수 실적에 따르면 KB증권은 올해 상반기 총 8조8천107억원의 채권(은행채 제외)을 인수하며 1위를 차지했다.

KB증권은 일반회사채 부문에서 가장 많은 5조9천623억원을 인수했다.

자산유동화증권(ABS)에서는 2위(1조2천679억원), 기타금융에서는 7위(1조205억원)였다.

NH투자증권은 7조4천507억원의 채권을 인수하며 지난해 상반기에 이어 2위 자리를 유지했다.

NH증권은 일반회사채 부문에서 5조4천407억원, 기타금융 부문에서 1조1천400억원을 인수하며 각각 2위, 3위를 기록했다.

한국투자증권은 6조8천434억원의 채권을 인수해 지난해 상반기 4위에서 3위로 순위가 상승했다.

한국증권은 카드채 분야에서 1조1천80억원을 인수해 해당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회사채 부문에서는 3조6천46억원, 기타금융 부문에서는 1조2천700억원을 인수하며 각각 3위, 2위를 차지했다.

SK증권은 총 6조6천510억원의 채권을 인수하며 지난해 상반기 3위에서 올해 상반기 4위로 순위가 하락했다.

SK증권은 ABS에서 가장 많은 1조3천79억원을 인수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총 3조8천791억원을 인수해 지난해 상반기 9위에서 5위로 뛰어올랐다.

이베스트증권은 기타금융에서 총 2조7천260억원을 인수해 해당 부문 1위를 기록했다.

미래에셋대우는은 3조7천313억원의 채권을 인수해 지난해 상반기 5위에서 올해 상반기 6위로 순위가 한단계 하락했다.

신한금융투자는 3조1천118억원의 채권을 인수해 순위가 지난해 상반기 8위에서 올해 상반기 7위로 상승했으며, 교보증권은 2조8천480억원의 채권을 인수해 올해 상반기 8위를 기록하며 10위권으로 진입했다.

산업은행은 2조6천420억원의 채권을 인수해 지난해 상반기 25위에서 올해 9위로 순위가 수직 상승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기업들의 자금조달이 어려워지자 정책금융을 통해 지원한 영향이다.

산업은행은 일반회사채 부문에서 1조2천290억원을 인수해 두각을 나타냈다.

한화투자증권은 총 2조4천794억원의 채권을 인수해 지난해 상반기 7위에서 10위로 순위가 하락했다.

kphong@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09시 3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