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회사채 수요예측 참패…1천억 발행에 주문 '0'
상태바
한화건설, 회사채 수요예측 참패…1천억 발행에 주문 '0'
  • 이민재 기자
  • 승인 2020.05.22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민재 기자 = 한화건설이 1천억원 규모의 회사채 발행을 위해 진행한 수요예측에서 투자 수요를 하나도 확보하지 못했다.

2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화건설은 이날 1천억원 규모 회사채를 발행키 위해 기관투자자를 상대로 수요예측을 실시했으나 주문 건수는 전혀 없었다.

한화건설은 2년(모집액 600억원)과 3년(400억원)으로 만기를 나눠 발행할 계획이었다.

만기 도래 예정인 회사채를 차환할 목적으로, 희망금리로는 연 3.1~3.6%를 제시했다.

수요예측에서 투자자를 확보하지 못하면서 결국 대표주관사인 KB증권과 한국투자증권, 인수단으로 참여한 한화투자증권, DB금융투자, 키움증권, 산업은행 등이 전량 인수하게 됐다.

mjlee@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7시 02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