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바이오 투자 확대…이번엔 싱가포르 항체신약 바이오 벤처
상태바
SK㈜, 바이오 투자 확대…이번엔 싱가포르 항체신약 바이오 벤처
  • 정원 기자
  • 승인 2020.05.11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원 기자 = SK그룹의 투자지주사인 SK㈜가 항체 의약품 개발회사에 대한 투자를 지속하며 바이오 경쟁력 강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SK㈜는 싱가포르 바이오 벤처 기업인 허밍버드 바이오 사이언스가 약 80억원 규모로 진행한 투자 유치에 주요 투자자로 참여했다고 11일 밝혔다.

허밍버드는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사노피 출신 전문가들이 혁신적인 항체신약 개발을 위해 2015년에 설립했다.

본사는 싱가포르에 위치하고 있으며, 미국 휴스턴에 임상개발센터를 두고 있다.

SK㈜가 바이오 업체에 추가로 투자한 것은 지난해 10월 중국 하버바이오메드에 투자한 지 7개월 만이다.

항체 의약품이란 질환을 유발하는 단백질에 선택적으로 결합하여 항원의 작용을 방해하는 체내 면역 단백질로, 대표적 바이오 의약품으로 꼽힌다.

부작용이 적고 약효가 뛰어나 대형 제약사들이 앞다퉈 개발 중인 고부가 약품이다.

그간 항체 개발은 항원을 동물에 주입하여 최적의 항체를 찾아가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렇다 보니 항원의 특정 위에만 선별적으로 결합하는 항체를 단시간에 만들기 어려웠다.

하지만 허밍버드는 단백질 구조를 예측해 항체가 결합하기 가장 좋은 부위를 선별하고, 선정된 부위에만 결합하는 자체적인 항체 발굴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통해 신약 개발 과정의 시행착오를 최소화하고 최적의 신약후보물질을 발굴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업계에서도 이러한 허밍버드의 성장 잠재력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

이에 지난해 2월에는 미국 텍사스 암예방 연구소(CPRIT)가 1천300만달러 규모의 연구비를 지원했고, 같은해 8월 영국 암 연구소도 허밍버드의 항암 신약후보 물질 임상 1상 비용을 지원하기도 했다.

연구기관에서 임상단계의 신약 후보물질을 지원하는 것은 드문 케이스다.

허밍버드는 지난해 9월에는 다국적 제약사 암젠과 최대 1억달러 규모의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또 SK㈜가 지난해 10월 투자한 하버바이오메드는 사노피와 존슨앤존슨 등 글로벌 제약사와 하버드 의대 출신 전문가들이 2016년 설립한 바이오 벤처다.

중국 상하이 본사 및 네덜란드 로테르담, 미국 보스턴에 자회사를 두고 있으며 항암과 면역질환 치료용 항체 의약품을 개발하는 글로벌 업체다.

SK㈜는 약 900억원 규모로 진행된 하버바이오메드 투자 유치에도 싱가포르투자청(GIC)과 레전드캐피탈 등과 공동으로 참여했다.

SK㈜는 이번 투자로 바이오 의약품 시장 진입과 함께 신약개발 자회사인 SK바이오팜과의 시너지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SK㈜ 관계자는 "앞으로도 바이오·제약 혁신기술 확보를 위한 다양한 글로벌 투자와 오픈 이노베이션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won@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0시 2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