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홍콩 항공기 인수계약, 500만달러 해킹피해
상태바
미래에셋대우 홍콩 항공기 인수계약, 500만달러 해킹피해
  • 정선영 기자
  • 승인 2020.03.26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약 잔금, 해커 계좌에 입금…홍콩 수사당국 나서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선영 기자 =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이 항공기 인수 거래 중 해킹을 당하면서 500만달러(약 61억억원) 규모의 손실을 냈다.

26일 미래에셋대우에 따르면 홍콩법인은 IB딜의 최종 단계에서 이메일이 해킹을 당하면서 500만달러를 송금했고, 홍콩 수사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해 글로벌 항공기 리스업체로부터 항공기를 인수하면서 계약 마무리를 위한 최종 잔금 500만달러를 입금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이메일 해킹을 당하면서 리스업체를 사칭한 해커의 계좌로 돈을 입금했다.

IB딜을 마무리하는 과정에서 여러 계좌를 쓸 수도 있는데다 매각 측의 이메일 양식과 문서 양식이 같아 입금이 이뤄진 것으로 미래에셋대우는 보고 있다.

미래에셋대우는 "거래완료를 앞둔 시점에 이메일이 해킹을 당하면서 직원이 500만달러를 송금했고, 홍콩 수사당국의 수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syjung@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20시 56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