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하언태 사장 등 임원 7명 승진 인사(종합)
상태바
현대차그룹, 하언태 사장 등 임원 7명 승진 인사(종합)
  • 정원 기자
  • 승인 2019.12.05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원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이 하언태 현대차 울산공장장(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키는 등 총 7명에 대한 임원인사를 실시했다고 5일 밝혔다.


<하언태 현대차 사장 (※현대차그룹 제공)>

1962년생인 하 신임 사장은 아주대 산업공학과를 졸업한 뒤 1986년 울산공장에 입사했다.

이후 현대차 종합생산관리사업부장과 생산운영실장(상무), 울산공장부공장장(전무) 등을 두루 거치며, 30년간 완성차 생산기술 및 공장 운영을 경험한 전문가로 꼽힌다.

하 신임 사장은 국내생산담당을 겸직하면서 울산공장과 아산공장, 전주공장 등 국내 공장 운영을 총괄한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신장수 기아차 전무와 이영규 현대·기아차 전무, 서경석현대·기아차 전무, 정수경 현대모비스 전무, 윤영준 현대건설 전무 등 5명의 부사장 승진 인사도 단행했다.

지난 2017년 말 조지아공장장으로 부임한 신장수 부사장은 미국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텔루라이드의 유연 생산체계 구축 등을 통해 북미사업의 수익성 확보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신장수 기아차 부사장 (※현대차그룹 제공)>

울산대 기계공학과 출신인 신 부사장은 생산기획사업부장과 동풍열달기아공장관리팀장, 조지아공장관리팀장, 소하리2공장장(상무), KMMG 법인장(전무) 등을 두루 역임했다.

현대·기아차의 홍보2실장인 이영규 전무도 부사장으로 승진해 홍보실장에 보임됐다.





<이영규 현대·기아차 부사장 (※현대차그룹 제공)>

고려대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한 이 부사장은 홍보 및 커뮤니케이션 분야 전문가로, 현대·기아차의 비전을 대내외에 알리고 소통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경석 현대·기아차 정책지원팀 전무도 부사장으로 승진하고, 현대건설 커뮤니케이션담당에 보임됐다.





<서경석 현대건설 부사장 (※현대차그룹 제공)>

국내외 영업과 대외협력 분야를 두루 거친 서 부사장은 향후 현대건설의 홍보 채널 전략 수립과 대외 소통을 담당한다.

정수경 부사장은 현대모비스 사업 전반에 대한 높은 이해를 바탕으로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를 고려한 조직 체계 혁신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정수경 현대모비스 부사장 (※현대차그룹 제공)>

또 윤영준 현대건설 부사장은 현장 중심의 풍부한 공사관리 경험을 통해 주택사업 수주 실적 향상에 기여했다.





<윤영준 현대건설 부사장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은 이밖에도 현대자동차 고객채널서비스사업부장인 김민수 상무를 전무로 승진시키고, 해비치호텔&리조트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마케팅 전문가인 김 전무는 시장과 고객에 대한 차별화된 시각과 이해를 토대로 해비치호텔&리조트의 고객만족 제고에 기여할 적임자로 평가된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올해 초부터 조직체계 혁신과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연중 수시인사 체제로 전환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지난 5월 현대차 북미권역에 호세 무뇨스 사장을 임명했으며, 11월에는 현대차 국내사업 담당에 장재훈 부사장을 선임하기도 했다.

또 중국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9월에는 리펑 총경리를, 11월에는 이광국 사장을 임명하는 등 주요 부문의 리더십을 교체를 단행했다.

주요 계열사인 현대제철과 현대엔지니어링에도 안동일 사장과 김창학 사장을 기용하는 등 대부분의 임원인사를 미리 마무리했다.

jwon@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5시 34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