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 강조한 정몽규 HDC 회장 "두려움 없는 조직돼야"
상태바
소통 강조한 정몽규 HDC 회장 "두려움 없는 조직돼야"
  • 남승표 기자
  • 승인 2019.11.26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남승표 기자 =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소통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는 조직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26일 HDC그룹에 따르면 정 회장은 지난 22일 각 계열사 대표 등이 참석한 '미래전략회의'에서 "두려움이 없는 조직이 돼 투명하게 소통할 수 있는 문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직의 건강한 발전을 위해서는 본인의 의견을 자유롭게 이야기하고 또한 그 의견이 개진될 수 있는 투명한 조직문화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룹에 관한 이야기, 나아가 국가 미래 발전을 위한 기업의 역할에 대해서도 자유롭게 토론 할 수 있는 조직문화가 될 수 있도록 그룹의 최고경영진들이 구성원들의 이야기를 많이 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미래전략회의'는 그룹 최고경영진이 격주로 모여 그룹의 미래방향과 현재의 개선점에 대해 토론하는 자리로, 올해 5월부터 시작해 12번째를 맞이했다.

참여하는 사람 모두가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하고 갑론을박 할 수 있도록 각 계열사 대표들이 돌아가며 회의를 이끌어 가는 퍼실리테이터를 맡도록 하는 등 발전적 기업문화의 구심점이 되도록 정 회장이 각별히 챙기는 자리다.

이번 미래전략회의에서는 지난 회의 때 정 회장이 추천한 레이 달리오의 '원칙'과 에이미 에드먼슨의 '두려움 없는 조직'에 대한 독서토론에 많은 시간이 할애됐다.

계열사 대표들은 현재 각 계열사의 토론과 조직문화에 대한 문제점을 공유하며 어떤 의견을 제시해도 불이익이나 비난을 받지 않는다는 믿음이 생길 수 있도록, 리더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아울러 '원칙'에서 이야기하듯 일의 투명성과 인재의 중요성을 기반으로 '실수는 괜찮지만, 실수에서 배우지 못하는 것은 용납되지 않는' 기업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고 HDC그룹은 전했다.

spnam@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0시 17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