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3분기 영업익 3천21억원…0.7%↓
상태바
SK텔레콤 3분기 영업익 3천21억원…0.7%↓
  • 정윤교 기자
  • 승인 2019.10.31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윤교 기자 = SK텔레콤이 올해 3분기 4조5천612억원의 매출과 3천21억원의 영업이익, 2천744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고 31일 밝혔다.

1년 전과 비교하면 매출은 9.0%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0.7%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지난 2분기 대비 5.9% 증가했다.

이는 시장의 예상치와 유사한 수준이다.

앞서 최근 1개월간 연합인포맥스가 실적 추정치를 제시한 13개 증권사를 대상으로 컨센서스를 실시한 결과, SK텔레콤은 올 3분기 4조4천860억원의 매출과 3천244억원의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전망했다.

사업 부문별 실적을 살펴보면, 8분기 만에 이뤄진 무선(이동전화) 매출의 상승 전환이 돋보였다.

무선 매출은 5G 가입자 확대로 2조4천864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1년 전보다 0.1% 증가해 8분기 만에 전년 동기 대비 상승 전환했다. 전 분기 대비로는 2.1% 증가했다.

5G 가입자는 지난 9월 말 기준 154만명을 넘긴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별도 기준 영업이익은 5G 마케팅비와 네트워크 투자비 증가로 인해 2천528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18.6%, 전 분기 대비 8.2% 감소한 수치다.

한편, 비무선(이동전화)의 매출 비중은 45%를 넘겼다.

미디어·보안·커머스 사업이 성장세를 이어간 영향이다.

미디어 부문의 IPTV 매출은 3천337억원으로 전년 대비 14.0%, 전 분기 대비 3.6% 상승했다.

보안 사업 매출은 ADT캡스와 SK인포섹의 성장에 힘입어 전 분기 대비 3.0% 증가한 3천60억원을 기록했다.

커머스 사업 매출은 11번가의 수익성 중심 경영과 SK스토아의 매출 증가로 인해 1천885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15억원으로 3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SK텔레콤은 앞으로도 비무선 부문에 주력해 이동통신사를 넘어 ICT 기업으로 빠르게 변모하겠다고 강조했다.

윤풍영 SK텔레콤 코퍼레이트센터장은 "최근 카카오와 협력을 발표했듯 전방위 협력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새로운 ICT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ygjung@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0시 56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