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3구역' 수주전 뛰어든 GS건설…단지 설계안 공개
상태바
'한남3구역' 수주전 뛰어든 GS건설…단지 설계안 공개
  • 이효지 기자
  • 승인 2019.10.16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효지 기자 = 역대 최대 규모 재개발 사업으로 평가받는 한남3구역 수주전에 뛰어든 GS건설이 설계안과 브랜드명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경쟁 레이스를 시작한다.

GS건설은 서울 용산구 한남뉴타운 3구역에 들어설 단지명을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로 정하고, 16일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한 기자간담회에서 구체적인 설계안도 공개했다.

한남3구역 재개발은 한남동 686 일대에 197개동 5천816가구의 아파트를 짓는 사업으로 총사업비 규모만 7조원 이상으로 예상되는 역대 최대 규모의 재개발 사업이다.

GS건설이 내세운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는 GS건설 아파트 브랜드 '자이'와 문화유산을 뜻하는 '헤리티지'를 합친 것으로 후손에게 물려줄 주거문화 유산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GS건설은 단지를 아파트만으로 구성하지 않고 테라스하우스와 단독형 주택, 펜트하우스 등 다양한 주택 조합으로 구성하고, 채광과 통풍을 획기적으로 늘린 4베이 혁신 평면을 도입할 예정이다.


GS건설 관계자는 "국내 최고의 아파트 건축 기술을 보유하고 있을 뿐 아니라 테라스하우스, 블록형 단독주택 등 다양한 형태의 주택을 지어본 경험이 있기에 가능한 컨셉"이라고 설명했다.

단지 안에 들어서는 커뮤니티 센터인 자이안센터는 고급 리조트 구조를 기본으로 지붕에 수영장이 설치되고 각 단지 구석구석에 만들어지는 전망대를 통해 한강을 조망할 수 있을 전망이다.

상가는 선형으로 만들어 이용자들이 자연스럽게 유입될 수 있도록 했고 경사로를 쉽게 오갈 수 있도록 에스컬레이터를 설치해 생활 편의를 높였다.





우무현 GS건설 사장은 "랜드마크 아파트를 넘어 100년 주거 문화유산을 남긴다는 각오로 지어 한남3구역 조합원분들이 1등 브랜드에 어울리는 최고의 가치를 누리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hjlee2@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2시 0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