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SK·LG·CJ, 자율주행 스타트업 코드42에 300억 투자
상태바
기아차·SK·LG·CJ, 자율주행 스타트업 코드42에 300억 투자
  • 정원 기자
  • 승인 2019.10.01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원 기자 = 자율주행 관련 스타트업인 코드42가 국내 대기업으로부터 총 300억 원에 이르는 투자를 유치했다고 1일 밝혔다.

기아자동차가 150억 원, SK와 LG, CJ 등이 150억 원을 투입한다.

국내 대기업들이 자율주행 스타트업에 초기 단계인 프리(Pre)-A 라운드를 통해 일제히 투자에 나섰다는 점에서 주목을 끈다.

투자에 참여하는 기업들은 각 사의 특화된 핵심역량을 활용해 자율주행과 전장, 통신, 물류, 콘텐츠 등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구축을 위해 코드42와 협업한다.

코드42는 확보한 자금을 핵심 사업인 유모스(UMOS) 개발과 제반 서비스 개발, 국내외 기업들이 참여 및 협력할 수 있는 글로벌 모빌리티 생태계인 'UMOS 커넥트' 구축 등에 활용한다.

코드42는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를 지낸 송창현 대표가 설립한 자율주행 스타트업이다.

송 대표는 미국 DEC와 휴렛팩커드(HP),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슈퍼컴퓨터 및 가상머신 운영체계(OS) 개발자를 거쳤고, 애플로 이직해 소프트웨어 성능 고도화 전문가로 활약했다.

2008년 네이버로 영입된 후 CTO와 네이버랩스 최고경영자(CEO)를 역임하면서 음성인식과 기계번역(파파고), 컴퓨터비전, 딥 러닝, AI(인공지능) 어시스턴스,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자율주행, 로보틱스 등 차세대 기술 개발을 이끌었다.

특히, 올해 4월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이 직접 송 대표를 만나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면서 더욱 유명세를 탔다.

송 대표는 "이번 투자는 코드42가 갖춘 탁월한 기술력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성사됐다"며 "투자사들이 보유한 서비스·인프라와의 시너지를 통해 새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투자 유치를 기점으로 UMOS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해 다가오는 자율주행 시대에 최적화된 도시 교통 운영 방식과 산업 패러다임 변화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코드42에서 주력으로 개발하고 있는 통합 플랫폼 UMOS는 자율주행차와 드론, 딜리버리 로봇 등 다양한 미래 이동수단을 통합해 라이드 헤일링과 카 셰어링, 로봇 택시, 스마트 물류, 음식 배달 등 통합 플랫폼을 활용한 자율주행 TaaS(Training as a Service)를 목표로 하고 있다.
 


jwon@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0시 11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