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7천600억 방글라데시 복합화력발전소 단독 수주
상태바
삼성물산, 7천600억 방글라데시 복합화력발전소 단독 수주
  • 이효지 기자
  • 승인 2019.09.30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연합인포맥스) 이효지 기자 = 삼성물산이 방글라데시에서 복합화력발전소를 단독 수주했다.

삼성물산은 30일 발주처인 릴라이언스 방글라데시 LNG & 파워로부터 메그나갓 복합화력발전소의 낙찰통지서를 수령했다고 밝혔다.

메그나갓 복합화력발전소 프로젝트는 방글라데시 수도인 다카에서 남동쪽으로 약 25km 떨어진 지역에 가스터빈 2기, 스팀터빈 1기 등을 포함한 718MW급 발전소를 건설하는 공사다.

공사가 완료되면 메그나갓 산업단지뿐 아니라 다카 등 인근 지역에도 전력을 공급한다.

계약액은 7천569억원으로 삼성물산이 단독 수주했다. 다음달 착공해 2022년 7월 준공될 전망이다.


현재 수행 중인 시드히르간지 복합화력발전소 프로젝트에 더해 이번 수주로 삼성물산의 방글라데시 발전시장 내 입지는 더욱 커지게 됐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지난해 인도네시아 자와 원(Jawa-1) 복합화력 발전소 공사 등으로 아시아 발전시장에서 보폭을 넓히고 있다"고 말했다.

hjlee2@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7시 48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