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中 EVE에너지 손잡고 배터리 공장 건설
상태바
SK이노, 中 EVE에너지 손잡고 배터리 공장 건설
  • 정원 기자
  • 승인 2019.09.27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원 기자 = SK이노베이션이 중국 배터리시장 공략을 위해 현지 업체인 EVE에너지와 합자사를 설립한다.

27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EVE에너지는 전날 동사회(이사회)를 열고 'SK이노베이션과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시설 합자 건설에 대한 결의안'을 의결했다.

EVE에너지는 합자사 설립을 위해 총 5억2천500만달러(한화 약 6천305억원) 규모를 현금 출자할 예정이다.

이후 양사는 합자사의 지분을 50%씩 보유한다.

합자사는 20~25GWh 수준의 배터리 생산공장을 중국에 건설할 예정이며 생산 제품은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 완성차 업체에 공급한다.

앞서, SK이노베이션도 지난 5월 중국 배터리 생산공장 신설을 위해 5천799억원 투자를 결의한 바 있다.

jwon@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1시 1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