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북미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시장 진출…美 커민스와 MOU
상태바
현대차, 북미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시장 진출…美 커민스와 MOU
  • 정원 기자
  • 승인 2019.09.27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원 기자 = 현대자동차가 엔진 분야의 글로벌 리더인 미국 커민스와 손잡고 북미 상용차 시장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공급한다.

현대차는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에 있는 커민스 전동화 파워트레인센터에서 커민스와 수소연료전지 분야에서 전략적 협력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MOU에 따르면 현대차와 커민스는 북미시장을 대상으로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기반 전동화 파워트레인 공급 사업을 진행한다.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공급 사업 진행과 기술 개발 등은 현대차가 담당하고, 생산은 현대모비스가 맡는다.

커민스는 현대차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에 배터리와 모터, 수소탱크, 인버터, 컨버터 등 전동화 부품 등을 추가로 장착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양사는 공동 개발한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기반 전동화 파워트레인의 북미 지역 실증 및 상용화를 위해 앞으로도 지속 협력하기로 했다"며 "친환경 전동화 파워트레인 제품 라인업을 확대하고, 공동 브랜드를 도입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현대차와 커민스는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기반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북미 지역 데이터 센터의 백업 전력용 발전기로도 판매할 방침이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말 중장기 수소 및 수소전기차(FCEV) 로드맵인 'FCEV 비전 2030'을 통해 타 완성차, 선박, 철도 등 운송 분야와 발전 분야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공급하는 신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jwon@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0시 59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