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수익 쫓지 말고 진정성으로 다가가야"
상태바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수익 쫓지 말고 진정성으로 다가가야"
  • 곽세연 기자
  • 승인 2022.01.06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곽세연 기자 = NH투자증권 정영채 사장이 2022년 임인년 새해를 맞아 '고객 중심'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NH투자증권은 6일 오전 CEO를 비롯한 전 임원과 전국 센터장 및 본사 부서장을 대상으로 '2022년 Leaders Conference'를 개최했다. Leaders Conference는 매년 초 사업 목표 달성을 위한 리더십 함양 및 경영전략을 공유하기 위한 전사적 행사로 올해도 작년에 이어 코로나19 확산 예방 차원에서 자체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정영채 사장은 새로운 도전의 판단 기준은 '고객'이 돼야 하고 회사의 모든 운영 체계 기준 역시 '고객'이 돼야 한다는 사실을 주지시켰다.

그는 2018년 취임 직후부터 눈앞의 실적보다 고객에 대한 진정성을 갖추는 것이 직원들의 핵심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해 왔다. 고객을 만나 고객의 고민이 무엇인지 직접 듣고 해법을 제시할 때 비로소 진정한 금융 파트너가 될 수 있다고 강조해왔다.

정 사장은 "회사의 지향점은 최고의 플랫폼 사업자가 되는 것이고 플랫폼 사업자의 근간은 고객이다"라며 "각 고객에게 최고의 맞춤형(커스터마이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직원들의 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취임 후 지난 4년간 전사 차원에서 변화를 이끌어 왔다면 올해부터는 각 사업부가 우리 고객만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변화를 이끌어 가기를 바란다"며 "수익을 쫓지 말고 진정성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다가가 주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2022년 시황에 대한 리서치 전망과 각 사업부별 주요 전략 및 대응 계획 등을 공유하였다. 또한, 바이브컴퍼니 송길영 부사장을 외부강사로 초빙해 '2022년 트렌드'를 주제로 강연 및 Q&A를 진행했다.

sykwak@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5시 51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