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重, 1년만에 또 유상증자…1.5조 조달해 빚 갚고 친환경 투자
상태바
두산重, 1년만에 또 유상증자…1.5조 조달해 빚 갚고 친환경 투자
  • 홍경표 기자
  • 승인 2021.11.26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홍경표 기자 = 두산중공업이 1년만에 다시 대규모 유상증자에 나선다.

두산중공업은 26일 이사회를 열어 1조5천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유상증자는 주주배정 후 일반공모 방식으로 진행되며, 실권주가 발생할 경우 주관 증권사가 전량을 인수한다.

두산중공업은 지난해 12월 경영정상화를 위한 재무구조 개선계획 이행을 위해 1조2천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나선 바 있다.

당시 두산중공업은 유상증자로 확보한 자금으로 차입금을 상환한 바 있다.

두산중공업은 이번에 유상증자로 확보하는 자금 중 7천억원을 차입금 상환에 써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약 8천억원 가량을 신성장 사업을 위해 투자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은 탈탄소 전환이라는 에너지 패러다임 변화 방향에 따라, 신재생에너지 등 투자로 한국형 친환경 에너지 선도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두산중공업은 유상증자 자금을 바탕으로 수소터빈과 해상풍력, 소형모듈원전(SMR) 등 친환경 사업 포트폴리오에 대한 투자를 적시에 진행할 계획이다.

친환경 포트폴리오 전환을 바탕으로 시장 성장에 따른 수주를 확대하고, 새로운 도약의 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

두산중공업은 2026년까지 수소터빈 분야 약 3천억원과 해상풍력 분야 약 2천억원을 비롯해, SMR, 청정 수소의 생산 및 공급, 연료전지, 수력, 태양광 등 친환경 에너지 분야에 다각적인 투자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와 함께 3D 프린팅, 디지털, 자원 재순환 등 신규 사업도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유상증자를 통해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미래 사업 투자 자금을 확보하고, 재무구조도 개선해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마련할 것이다"고 말했다.


kphong@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7시 02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