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라라랜드' 만든 엔데버 콘텐츠 품는다…'9천350억 빅딜'(종합)
상태바
CJ ENM, '라라랜드' 만든 엔데버 콘텐츠 품는다…'9천350억 빅딜'(종합)
  • 최정우 기자
  • 승인 2021.11.19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최정우 기자 = CJ ENM이 할리우드 미디어·엔터테인먼트 기업인 엔데버그룹의 영화·드라마 콘텐츠 사업 부문을 인수한다.

CJ ENM은 엔데버 콘텐츠의 지분 80%를 9천350억에 인수한다고 19일 밝혔다.

엔데버 콘텐츠는 미국 최대 에이전시 엔데버사의 콘텐츠 기획 및 투자, 제작을 담당하는 자회사다.

골든글로브와 아카데미 수상작 '라라랜드'와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을 비롯해 영국 BBC 인기 드라마 '킬링 이브' 등 전 세계적인 흥행을 이룬 작품들을 제작 및 유통했다.

CJ ENM은 이번 인수로 미국 할리우드를 비롯한 해외 제작 역량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CJ ENM은 지난해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등 4관왕을 차지한 이후 미국 시장 확대를 꾀해왔다.

지난해 2월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은 미국 영화사 '스카이댄스'의 소수 지분을 취득하고 콘텐츠 공동 제작을 위한 전략적 제휴를 맺기도 했다.

스카이댄스는 영화 '터미네이터'와 '6언더그라운드', '미션 임파서블' 등을 만든 유명 제작사다.

올해 초에는 CJ ENM의 드라마 제작 자회사인 본팩토리가 엔데버 콘텐츠와 콘텐츠 공동제작을 위한 파트너십을 맺었다.

이날 엔데버 콘텐츠를 9천350억원에 인수하며 해외 제작 역량을 더욱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CJ ENM 측은 "자체 보유한 지식재산권(IP)을 세계 시장에 대응할 수 있는 콘텐츠로 제작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미국을 비롯해 해외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업을 통해 글로벌 역량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J ENM은 글로벌 콘텐츠 역량 강화를 위해 물적분할을 통해 새 법인을 설립하기로 결정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신설법인 설립을 통해 글로벌향 K-콘텐츠 제작 확대 및 IP 유통 등 수익사업을 극대화하고 효율적인 멀티 스튜디오 시스템을 구축하려는 차원이다.

예능과 드라마, 영화, 애니메이션 등의 제작 사업 부문이 분할 돼 신설 법인이 될 예정이다.

jwchoi2@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1시 5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